•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생명, 환매 연기 금펀드 50% 가지급키로

삼성생명, 환매 연기 금펀드 50% 가지급키로

기사승인 2020. 11. 27.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생명이 환매가 연기된 금 무역펀드 판매액 422억원에 대해 50% 가지급을 결정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신탁상품 ‘퍼시픽브릿지 골드인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투자자들에게 투자액 422억원의 50%를 선지급하기로 의결했다.

이 상품 만기는 지난달 13일이지만 환매가 연기됐다. 상품 기초자산은 홍콩에서 금 실물을 거래하는 무역업체에 신용장 개설을 위한 단기자금 대출을 제공하고 이자수익을 받는 구조로 설계된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다.

지난 8월에도 같은 기초자산으로 NH투자증권이 발행한 파생결합증권(DLS)도 상환이 연기돼 삼성생명이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 연계 DLS 투자자의 투자액 538억원 가운데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현재까지 삼성생명이 판매한 홍콩 금 무역펀드 연계 상품 중 환매가 중단된 금액은 총 960억원 규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