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언론,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김기태 전 감독 영입

日 언론,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김기태 전 감독 영입

기사승인 2020. 12. 0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별인사하는 김기태 전 감독<YONHAP NO-3901>
김기태 전 KIA 타이거즈 감독 /연합
김기태(51)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일본프로야구 명문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갈 것이라는 일본 현지의 보도가 나왔다.

닛칸스포츠와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1일 “요미우리 구단이 ‘이승엽의 스승’ 김기태 전 감독을 2군 수석코치로 영입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닛칸스포츠는 “김기태 전 감독은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험을 갖췄다. 요미우리에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지도자로 뛰기도 했다”며 “단기전도 자주 경험했다”고 전했다.

김기태 전 감독은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프로에 데뷔해, 첫 해 27홈런을 쏘아 올렸고, 1994년엔 홈런왕(25개)에 등극했다. 삼성 라이온즈(1999년~2001년)와 SK 와이번스(2002년~2005년)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간 그는 통산 타율 0.294, 249홈런, 923타점을 남겼다.

은퇴 후에는 일본 한신 타이거스에서 코치 연수를 했고, 2007년부터 요미우리 코치로 활약했다. 2010년 한국으로 돌아와 LG 트윈스 2군 감독으로 부임했고, 2012년 LG 1군 지휘봉을 잡았다. 2015년부터 2019년 5월까지 KIA 타이거즈를 이끌었다. 2017년에는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을 달성했다.

스포츠호치는 “요미우리는 젊은 선수들이 꾸준히 등장하는 소프트뱅크에 대항하고자 2군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김기태 전 감독의 수석코치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