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무용단이 선보이는 ‘더 토핑’…“올해는 물의 움직임”

서울시무용단이 선보이는 ‘더 토핑’…“올해는 물의 움직임”

기사승인 2020. 12. 01.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서울시무용단이 3~6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정기공연 ‘더 토핑’ 무대를 선보인다.

‘더 토핑’은 한국무용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나 예술가와 협업한다는 취지로 2015년에 시작됐으며, 실험적인 공연에도 도전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올해는 물의 움직임을 연구해 완성한 3개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여성의 일생을 그린 ‘수류(水流), 다섯 개의 변곡(變曲)’과 인간의 이중성을 담은 ‘어 캄 씨’, 사람 사이의 간극을 이야기하는 ‘단(斷)’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