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소래로·소래대교 6차로’ 3일 전면 개통

인천시, ‘소래로·소래대교 6차로’ 3일 전면 개통

기사승인 2020. 12. 02.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ㄴㅇㅇ
인천 ‘소래로 및 소래대교’가 확장돼 3일 오전 6시 전면 개통된다./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는 소래·논현구역 도시개발사업으로 발생되는 교통량 해소와 소래포구 이용자의 교통편의 도모를 위해 시행한 ‘소래로 및 소래대교’가 확장돼 3일 오전 6시 전면 개통된다.

인천과 시흥을 연결하는 소래로 및 소래대교 확장공사는 총연장 880m, 폭 4차선을 6차선으로 확장하는 공사로 사업비가 약 170억원이 투입됐다.

시는 이 지역의 교통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착공했으며, 소래대교 하부 어업장비 보관 컨테이너 정비 및 영동고속도로 확장사업과의 연계 등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지난 9월말 부분개통 이후 드디어 전면 개통하게 됐다.

그 간 소래포구 주변은 통행량이 많아 차량정체와 그로 인한 소음, 분진 발생으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호소해 온 지역으로, 이번 도로 확장으로 인해 교통소통은 물론 지역주민의 환경개선과 상권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소래로 및 소래대교 확장으로 주말 및 출퇴근 시간대 교통체증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