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규확진 629명, 9개월 만에 첫 600명대…‘1차 대유행’ 넘어서나

신규확진 629명, 9개월 만에 첫 600명대…‘1차 대유행’ 넘어서나

기사승인 2020. 12. 04.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나오고 있다./사진 = 연합
전국 곳곳에서 집단발병이 잇따르며 4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9명을 기록, 9개월 여만에 6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당시 하루 최다 기록(2월 29일, 909명)에는 아직 못 미치지만 300명 이상 나온 날은 이미 1차 대유행 당시를 웃돈다. 특히 이번 유행의 확산세가 당분간 더 지속될 것으로 보여 최다 수치 역시 1차 대유행을 넘어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9명 늘어 누적 3만633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 629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00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지역발생 600명 중 서울 291명, 경기 155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에서만 463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 31명, 대구 6명, 광주 1명, 대전 21명, 울산 5명, 강원 3명, 충북 5명, 충남 22명, 전북 13명, 전남 3명, 경북 9명, 경남 16명, 제주 2명 등으로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광역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이 가운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1명은 경기(5명), 서울(4명), 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95명, 경기 160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이 472명이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59명이 늘어 총 2만8611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7명이 발생해 누적 536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48%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