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 원전해체 기술개발 성과보고회·기술세미나 성료

부산시, 원전해체 기술개발 성과보고회·기술세미나 성료

기사승인 2020. 12. 22.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41001001241900069491
부산시청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가 22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본부에서 ‘원전해체산업육성을 위한 원전해체기술개발 성과보고회 및 기술세미나’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원전해체기술개발 성과보고회 및 기술세미나’는 부산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2018년부터 2023년까지 6년간 매년 2억원(부산시 1억 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1억원)을 지원해 운영하는 회의로 부산을 세계 최고의 원전해체기술 선도도시로 조성하려는 협력방안 도출을 목표로 한다.

이날 회의는 기술개발 기업 및 대학, 부산연구원·부산테크노파크·생산기술연구원·기계연구원 등 지역 연구기관, 부산상공회의소, 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 등 산·학·연·관 15개 기관이 참여했다.

㈜펠릭스테크, ㈜이지 에버텍, ㈜유니스텍) 등 3개 기업의 원전해체기술개발성과보고 이어 △부산대학교 안석영 교수의 ‘RESRAD OFFSITE를 활용한 고리1호기 재이용 관련 예비 선량 및 핵종 유도농도 도출’ △한전KPS 김기철 팀장 ‘원전해체 제염/절단 기술 준비 현황’ 등 2개 주제발표, 참가자들의 토의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김종경 시 시민안전실장은 “부산시는 고리1호기 영구정지에 따른 국내 최초의 원전해체시장 형성에 대비한 원전해체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기업 맞춤형 기술개발 지원 및 기술세미나를 계속 개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기술개발성과보고회 및 기술세미나에서 나오는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부산지역 기업들이 원전해체기술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