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산업공익재단, 신상훈 신임 대표이사장 선임

금융산업공익재단, 신상훈 신임 대표이사장 선임

기사승인 2021. 01. 08.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108151527
신상훈 신임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사진출처=은행연합회
금융산업공익재단은 7일 이사회를 열고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금융산별 노사 합의로 설립된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 단위 노사공동 공익재단으로 2018년 출범했다.

신 대표이사장은 한국산업은행과 신한은행에서 다양한 근무경험을 쌓은 뒤 신한은행장과 신한금융지주회사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고, 성균관대학교 경영대학 특임교수를 맡아왔다.

신 대표이사장은 “국내 최초로 산업단위에서 노사공동으로 만든 금융산업공익재단이 지난 2년간 재단의 기틀을 튼튼하게 세운 만큼 이제 ‘행복한 대한민국 금융노사가 함께 하겠습니다’는 설립이념을 실현하기 위해서 본격적으로 도약할 때가 됐다”며 “금융교육과 소비자 보호, 취약계층의 금융자산 형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은 물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