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3차 재난지원금 이틀간 209만명 지급, 유례없는 속도”

정세균 총리 “3차 재난지원금 이틀간 209만명 지급, 유례없는 속도”

기사승인 2021. 01. 13.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도 결국 속도가 관건, 치밀히 준비"
설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조속히 확정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이틀간 지원을 신청한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해 드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신청 당일이나 다음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며 “노고에 감사드리며 남아있는 자금지원도 차질 없이 마무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정 총리는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도 정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현안과제”라며 “관건은 결국 속도”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며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돼 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지난해 추석 때 국민들이 고향방문을 자제했던 것을 언급하며 “하루라도 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기세를 꺾는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설 명절 기간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등을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