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민, 이재명 겨냥 “소비진작 재난지원금, 방역 흔들어”

김종민, 이재명 겨냥 “소비진작 재난지원금, 방역 흔들어”

기사승인 2021. 01. 13.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회적 활동 활성화 필요 시점에 풀어야"
김종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병화 기자photolbh@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3일 모든 도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집중 피해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이 아니라 소비 진작을 위한 재난지원은 방역의 고비를 어느 정도 넘어 사회적 활동을 크게 풀어도 되는 시점에 집행하자는 게 민주당과 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경기도의회는 지난 11일 도민 1인당 10만원씩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경기도에 공식 건의했다. 그러자 평소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 온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난지원기본소득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경기도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에서 재난지원금을 모든 주민들에게 일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전 국민 지원도 중요하고 경기부양도 중요하지만, 어떤 조치도 방역태세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방역 당국은 아직 외부활동을 통해 소비를 진작하기보다 방역의 고삐를 더 조여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자체별 재난지원정책이 의도와 달리 지원금 양극화를 불러와 국민의 단합을 해쳐서는 안 된다”며 “몇몇 지자체가 재정 형편이 허락된다는 이유로 특별한 지원을 하면 다른 지자체 국민의 상대적 박탈감과 코로나 대응 태세 균열 등 부작용을 낳지 않을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