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 죽음의 ‘데스매치’ 성사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 죽음의 ‘데스매치’ 성사

기사승인 2021. 01. 14.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113_미스트롯2_초중등부데스매치
‘미스트롯2’ 전유진, 김다현, 김태연, 김수빈, 임서원이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대결한다./제공=TV조선
‘미스트롯2’ 전유진, 김다현, 김태연, 김수빈, 임서원이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대결한다.

14일 방송될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반드시 한 명은 탈락하는 이 대결에 참가자들은 사활을 걸었다는 후문이다.

지난 본선 1라운드 팀 미션 당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 초-중등부가 돌연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상대의 기선을 제압하려는 듯 왜 상대를 지목했냐는 질문에 “만만해서 골랐어요”라는 등 서슴없는 도발로 시작하기 전부터 신경전을 한다. 또한 미션곡으로 같은 노래를 고르는 돌발 상황이 일어나자 “전 양보 안 해요. 절대 못해요”라며 승부욕을 불태운다.

‘환상의 댄스 파트너’로 불리던 두 동갑내기 절친 역시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한다. 한 참가자는 경연 당일에서야 알게 된 상대의 초대형 스케일 무대에 당황, 끝내 무대 아래로 내려가 펑펑 눈물을 흘리며 “졌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오열한다.

제작진은 “자신의 원하는 노래와 무대를 꾸밀 수 있는 미션인 만큼, 예선전과 팀 미션에서는 미처 눈에 띄지 않았던 실력파 인물들이 속출할 예정”이라고 귀띔을 건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퀄리티 무대로 모두가 예상 못한 반전 결과를 만들어 낼 트롯 여제들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14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