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금원, 비대면서비스 강화로 2020년 맞춤대출 최초 1조원 기록

서금원, 비대면서비스 강화로 2020년 맞춤대출 최초 1조원 기록

기사승인 2021. 01. 15.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만7181명에게 1조418억원 지원
2018년 대비 이용자 4.6배 증가, 지원금액 3.6배 증가
사진1. 맞춤대출 간담회(20210115)
서민금융진흥원이 15일 이계문 원장 주재로 화상간담회를 개최하고 2020년도 맞춤대출서비스 실적을 발표했다./제공=서금원
서민금융진흥원은 2020년 중 서민금융 중개플랫폼인 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10만7181명에게 1조418억원의 대출을 중개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이용자 기준으로 2018년(2만3476명) 대비 4.6배, 금액 기준으로는 3.6배 증가한 것이다.

연간 지원실적이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용절차 간소화, 홈페이지 개편, 맞춤대출 앱 출시, 핀테크 기업 협업 등 비대면서비스 확충을 통해 고객 편의성과 접근성을 혁신적으로 강화한 결과라고 서금원은 설명했다.

이 중 앱·홈페이지 등 비대면 채널 이용 비중이 2019년 40.5%에서 2020년 67.9%로 증가, 코로나19로 센터 방문이 어려워진 고객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더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맞춤대출 전체 평균 대출금리는 11.3%(햇살론17 포함 시 13.6%)였으며, 정책금융상품의 경우 최대 1.5%포인트(p)까지 금리를 인하해주는 등 금융회사 직접 방문 시 연 20% 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저신용·저소득 서민들의 금융비용 경감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한편, 이계문 원장은 이날 2020년도 ’맞춤대출서비스 간담회‘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영상으로 개최했다. 이 원장은 “지난 2년 간 맞춤대출 앱 출시, 홈페이지 개편 등 비대면 채널을 선제적으로 확충하고, 고객 중심의 서민금융 서비스 혁신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과 따뜻한 위로를 줄 수 있는 상담을 제공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서금원은 민간 서민금융회사와 협업을 강화해 신협 등 상호금융권 ‘온라인 햇살론’을 도입하고, 맞춤대출 연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맞춤대출은 정책 서민금융상품을 비롯해 은행·저축은행 등 64개 금융회사의 대출 상품의 한도, 금리 등을 한 번에 비교하고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홈페이지와 앱, 서민금융콜센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