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맥도날드, 맥카페 커피 원두 투입량 늘려

맥도날드, 맥카페 커피 원두 투입량 늘려

기사승인 2021. 01. 19.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맥도날드
맥도날드는 커피 브랜드 ‘맥카페’의 커피 원두 투입량을 1잔당 평균 14% 늘렸다고 19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2009년 국내에 맥카페를 처음 선보인 후 100%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해 왔으며, 2019년부터는 100% ‘열대우림동맹’ 인증의 친환경 원두만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커피 메뉴에 디카페인 커피를 추가하고 전국 매장에 플라스틱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 뚜껑을 도입했다.

아이스컵은 인쇄 없이 투명한 디자인을 적용해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맥도날드는 고객이 커피의 추출 방식에 따라 원하는 커피를 쉽게 주문할 수 있도록 커피 메뉴 2종의 이름을 변경했다. 분쇄한 원두를 거름망에서 뜨거운 물로 추출하는 드립 방식의 커피 메뉴명을 ‘드립 커피’와 ‘아이스 드립 커피’로 각각 변경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