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낮과 밤’ 남궁민·김설현·이청아·윤선우, 종영 앞두고 소감 공개

‘낮과 밤’ 남궁민·김설현·이청아·윤선우, 종영 앞두고 소감 공개

기사승인 2021. 01. 19.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낮과 밤_종영 소감
‘낮과 밤’ 남궁민(왼쪽부터 시계방향), 김설현, 윤선우, 이청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제공=tvN
‘낮과 밤’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 측은 이날 종영을 앞두고 주연 배우들의 종영 소감과 대본 인증샷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남궁민(도정우 역), 김설현(공혜원 역), 이청아(제이미 역), 윤선우(문재웅 역)는 환한 미소와 함께 ‘낮과 밤’ 마지막 대본 인증을 하고 있다. 이어 이신영(장지완 역), 최대철(윤석필 역)이 합류한 단체사진이 눈길을 끈다. 캄캄한 밤임에도 불구하고 낮처럼 환한 미소들이 잔잔한 여운을 자아낸다.

남궁민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촬영 기간이 길어져 작품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이 정말로 힘들게 찍었던 것 같습니다. 촬영을 마치고 9개월 만에 수염을 깨끗이 깎았는데 기분이 좀 묘했습니다. 도정우를 떠나 보내는 것이 많이 아쉽고 같이 작품에 참여한 스태프 그리고 배우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이 많이 그리워 질 것 같습니다”라고 남다른 소회를 밝힌 뒤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과 또 만나 뵙겠습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설현은 “거의 일년이란 긴 시간 동안 함께한 ‘낮과 밤’이 끝났습니다. 정도 많이 들었지만 여러모로 신경을 많이 쓰며 찍은 작품 같습니다. 바른 길을 가려고 노력하는 혜원이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낮과 밤’을 위해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배우 선배님들과 스태프를 비롯해 끝까지 함께 해준 시청자 분들께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청아는 “‘낮과 밤’이라는 드라마는 저에게 아주 오래 기억 될 것 같습니다. 많이 배웠고, 아주 많은 분들께 도움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들로 모두가 힘들 수 밖에 없었지만 ‘낮과 밤’ 팀들과 함께라서 지치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다같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눌 수도, 한잔 기울일 수도 없는 때라 유독 더 아쉬운 맘이 큽니다. 또 뵙기를 고대하며 ‘낮과 밤’에 함께해서 행복했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윤선우는 “언제나 그렇듯 시원섭섭한 느낌이 듭니다. 시원섭섭이라는 말이 상투적이라 쓰고 싶지 않지만 이것 만큼 한 작품을 끝내고 난 뒤의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있나 싶습니다. 감독님들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모두 감사하고 헤어짐에 대한 아쉬움이 큽니다. 연기적으로도 끝냈다는 성취감과 더 잘 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상존합니다. 하지만 시원섭섭이라는 두 가지 감정 중 무엇이 더 크냐 묻는다면 섭섭함이 더 클 것 같습니다. 우리 ‘낮과 밤’ 팀에 감사하고, 보고 싶습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낮과 밤’ 15회에서는 백야재단이 불사의 약을 만들 수 있는 도정우의 공식을 손에 넣으며 실험의 성공을 목전에 둔 가운데, 도정우가 오정환(김태우)을 백야재단의 주인인 각하로 지목했다.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데스매치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18일 오후 9시 최종회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