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 2년6개월 실형, 국민 46% ‘과하다’

이재용 2년6개월 실형, 국민 46% ‘과하다’

기사승인 2021. 01. 20.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눈 감은 이재용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우리 국민 절반 가까이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년 6개월 실형 선고가 과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이 부회장 판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과하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46.0%로 나타났다.

‘가볍다’는 응답은 24.9%로 집계됐고, ‘적당하다’는 21.7%, ‘잘 모르겠다’는 7.5% 순으로 나왔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과하다’는 응답이 많았지만, 20대의 경우 ‘가볍다’는 응답이 32.9%로 가장 높았고 ‘과하다’(28.0%)와 ‘적당하다’(27.5%)가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성향에서 ‘과하다’는 답변이 각각 65.6%, 49.1%로 높았다.

반면 진보성향에서는 ‘가볍다’가 40.6%로 가장 높고, ‘과하다’는 22.1%, ‘적당하다’는 31.6%로 집계됐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