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건설, ‘디에이치’ 입주단지 속속 입주...고급 브랜드로 위상 커져

현대건설, ‘디에이치’ 입주단지 속속 입주...고급 브랜드로 위상 커져

기사승인 2021. 01. 25.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 1월 '디에이치 포레센트'로 입주 시작
디에이치 포레센트_해리티지가든
디에이치 포레센트 해리티지가든/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의 고급 주거브랜드 ‘THE H’(디에이치)가 2021년 입주단지를 속속 선보인다.

25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2015년 선보인 ‘디에이치’는 단 하나의, 유일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THE’와 현대(Hyundai), 하이엔드(High-end, 고급), 하이 소사이어티(High Society, 상류사회)의 의미를 지닌 ‘H’를 결합한 프리미엄 주거브랜드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디에이치는 좋은 입지에 거주하는 고객들께 이전 아파트 보다 ‘조금 나은’이 아닌 ‘전혀 다른’ 주거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최초, 최대, 유일’의 아이템이 적용되는 것이 특징이다. 같은 디에이치 브랜드 단지 안에서도 각각 차별화된 디자인과 설계가 적용됐다.

올해 1월 입주를 시작한 ‘디에이치 포레센트(舊 일원대우아파트)’는 강남의 가치와 자연이 주는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도심 힐링 리조트라는 개념에 충실한 특화설계 도입했다.

6월 입주예정인 ‘디에이치 라클라스(舊 삼호가든3차)’는 반포 중심에 위치해 우수한 학군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췄으며, 강남 지역 최초로 비정형(유선형) 외관과 문주를 적용해 차별화 외관 디자인을 선보인다.

오는 8월 입주 예정인 ‘디에이치 자이 개포(舊 개포주공8단지)’는 ‘강남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라는 컨셉을 적용했다. 외관은 도시경관을 고려하여 층별로 발코니를 다른 위치에 설치하는 돌출형 발코니를 도입해 입체적 경관계획을 수립했다.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을 통해 선보이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총 6702가구로 강남 단일 단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해 7월 있었던 청약에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단지로 2024년 1월 입주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디에이치를 선보인 후 5년이라는 짧은 시간 만에 가장 살고 싶은 대표 프리미엄 주거공간이 됐다”며 “올해 입주단지가 늘어나는 만큼 격이 다른 브랜드로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