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법원 결정 존중, 공직자들 소신갖고 일하라”

정세균 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법원 결정 존중, 공직자들 소신갖고 일하라”

기사승인 2021. 02. 09.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감사원은 감사원의 일을, 검찰은 검찰의 일을, 정부는 정부의 일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책 시행과정의 문제점을 살피는 일을 넘어 국가 정책 방향성에 대해 옳고 그름을 따지고 법의 잣대를 들이대면 공직자는 소신을 갖고 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 공직자들에게 당부한다”며 “흔들리지 말고 소신을 갖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