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모태펀드 5천억 출자…벤처펀드 9천억 이상 조성

중기부, 모태펀드 5천억 출자…벤처펀드 9천억 이상 조성

기사승인 2021. 02. 2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조성 박차·지역뉴딜 벤처펀드 확충
중기부, 모태펀드 2021년 2차 정시 출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는 23일 모태펀드 2021년 2차 정시 출자공고를 통해 5002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9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한다.

이번 2차 정시 출자사업은 5000억원을 스마트대한민국펀드와 성장단계별 펀드, 분야별 펀드 등으로 추가 공고한다. 이로써 올해는 현재까지 중기부, 문체부 등 9개 부처가 1조5000억원을 출자해 약 3조원의 벤처펀드 조성을 추진하게 된다.

2021년 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사업의 주된 특징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조성에 박차 △지역균형 뉴딜 성공을 위한 지역뉴딜 벤처펀드 확충 △글로벌 진출, 인수합병(M&A) 등 기업의 성장을 위한 펀드 조성 △창업초기기업, 여성기업, 소셜벤처기업 등 분야별로 투자 △특허기술, 문화콘텐츠, 과학기술, 미래환경 등 부처 분야별 출자 등이다.

한국판 뉴딜의 상징인 스마트대한민국펀드는 2020~2025년까지 6조원을 목표로 2020년에는 당초 목표였던 1조원을 훌쩍 넘어 1조 3000억원 규모로 조성했다. 지난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을 통해 약 9000억원을 조성 중이며, 이번 2차 정시 출자사업에서는 500억원을 출자해 1250억원의 펀드를 추가 조성, 올해는 1조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한국판 뉴딜을 지역으로 확산하기 위한 ‘지역균형 뉴딜’의 핵심 추진과제다. 지역에 소재한 공공기관이 출자해 모펀드를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민간이 참여하는 자펀드를 조성해 지역 혁신기업과 규제자유특구 내 기업 등에 투자하게 된다. 지난 1차 400억원과 이번 2차 200억원을 활용해 4개 권역별 모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인수합병 펀드(400억원 출자)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모태펀드의 300억원을 활용해 해외 우수 벤처캐피털이 국내기업에 투자하도록 하는 ‘해외 벤처캐피털(VC) 글로벌 펀드’도 대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그동안 글로벌 펀드를 통해 우아한형제들, 컬리, 직방 등 유수의 국내 스타트업이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창업 3년 이내 초기 기업 등에 중점 투자하는 ‘창업 초기 펀드(1000억원 출자→1466억원 조성)’, 민간 벤처캐피털의 투자에 정부 기술개발(R&D) 자금을 일대일로 매칭 투자하는 방식의 ‘기술개발(R&D) 매칭펀드(335억원)’도 조성한다.

여성의 창업을 촉진하고 여성기업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여성기업 펀드(120억원 출자→200억원 조성)’, 기술지주회사가 보유한 기술의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기술지주 펀드(100억원 출자→167억원 조성)’, 재무적 성과와 사회적 가치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셜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소셜임팩트 펀드(100억원 출자→167억원 조성)’도 조성한다.

이번 모태펀드 2차 정시출자에는 문화체육관광부, 특허청 등 8개 부처가 함께 각 분야별로 출자한다. 특허청은 특허기술 사업화기업과 지식재산(IP)출원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하는 ‘특허기술사업화’ 펀드를 1250억원 규모로 지식재산(IP) 기반 스타트업의 크라우드펀딩 지원 펀드를 15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문화부는 한국영화에 투자하는 펀드 560억원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해 관련 문화산업과 투자진흥지구 개발 사업 등에 투자하는 펀드 333억원 등 약 900억원을 조성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