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삼성·LG, 서로 다른 코로나19 방역 대처 눈길

[취재뒷담화] 삼성·LG, 서로 다른 코로나19 방역 대처 눈길

기사승인 2021. 02. 26.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2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LG전자 매장에서 LG 직원들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매장 출입 인원을 통제하는 모습. 50인 초과 시 대기 명단을 작성해야 한다. /최서윤 기자
서울에서 가장 큰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이 여의도에서 문을 연 지난 24일 이곳 5층에 입점한 LG전자를 찾았습니다. 정식 개점을 이틀 앞두고 사전 개점한 첫날인 만큼 LG전자 매장은 문전성시를 이뤘습니다. 국내 백화점 내 최대 규모 LG 매장인 데다 1억원대 세계 최초 롤러블 TV는 물론 ‘LG 클로이 바리스타봇’ 시연도 볼 수 있어 고객들의 기대가 컸지요.

그런데 특이한 점이 있었습니다. 이 매장을 찾은 많은 방문객들이 들어가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매장 앞에선 LG전자 직원들이 출입을 제한하는 듯 했습니다. 반면 바로 맞은편에 자리한 삼성전자 매장은 발 디딜 틈 없이 구경하러 온 고객들로 가득했습니다. LG 매장에 들어가지 못한 방문객이 삼섬 매장에 오는 바람에 더욱 북적이는 듯 보였습니다.

속사정을 들여다보니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상반된 풍경은 이유가 있었습니다. LG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장 인원을 최대 50인(판매사원 제외)으로 제한하고 있었고, 이 때문에 인원 초과 시 매장 출입을 제지했던 것입니다. 매장 내에서도 면적 8㎡당 1명으로 인원을 통제했습니다.

이는 지자체 권고 사항이 아닙니다. 영등포구청 관계자는 이날 “카페라면 모를까 백화점 같은 판매 매장에서는 인원 제한 수칙을 두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LG전자는 오픈 첫날 인파가 몰릴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 고객들이 안전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이 같은 조치를 한 것입니다.

삼성전자 매장 측은 “우리도 코로나 방역 차원에서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고 했습니다만, 매장에 들어오는 방문객들을 제지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LG전자 입구에 서 있던 인원 제한 안내판도 없었습니다. 이날 오후부터는 삼성전자도 현대백화점 측과 합의를 통해 매장 인원을 최대 50인으로 통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시국에 매장을 오픈한 날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방역 대처는 달랐습니다. 백화점 한 공간에서 벌어진 일이라 더 비교됐지요. LG전자는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바로 맞은편에 있는 상황에서 손님을 돌려보내는 손해를 보면서까지 코로나 방역을 밀어붙였습니다. LG전자의 최우선 가치가 고객의 건강과 안전이었기에 가능한 일 아니었을까요.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