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MM, GS칼텍스와 10년간 원유운송 계약…6300억원 규모

HMM, GS칼텍스와 10년간 원유운송 계약…6300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1. 02. 26.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MM 초대형 유조선(VLCC)
HMM의 초대형 유조선(VLCC). /제공=HMM
HMM은 GS칼텍스와 10년간 약 6300억원 규모이 원유 장기화물운송계약(CVC)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HMM은 2022년 7월 1일부터 2032년 7월 1일까지 10년간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에서 한국으로 GS칼텍스의 원유를 수송하게 됐다. 이에 HMM은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3척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향후 일정에 따라 양사 간의 합의를 통해 계약기간을 추가로 최대 5년까지 연장할 수도 있다.

HMM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 간의 협력관계는 더욱 견고해 졌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우량화주들과 장기 계약을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 확보와 사업 다각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MM과 GS칼텍스 간의 원유 운송사업 부문의 협력은 그동안 20년 이상 지속되어 왔으며, 지난 2018년에도 5년간 약 1900억원 매출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