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펜트하우스2’ 김현수·김영대, 얽히고설킨 관계…꽃길 걸을 수 있을까

‘펜트하우스2’ 김현수·김영대, 얽히고설킨 관계…꽃길 걸을 수 있을까

기사승인 2021. 02. 27.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펜하
‘펜트하우스2’ 김현수와 김영대가 쓸쓸한 눈빛 맞춤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투 샷이 포착됐다./제공=SBS
‘펜트하우스2’ 김현수와 김영대가 쓸쓸한 눈빛 맞춤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투 샷이 포착됐다.

2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오윤희(유진)는 천서진(김소연)의 ‘쉐도우 싱어’로 등장하면서 최대 약점을 움켜쥐게 됐다.

그 사이 미국에 있던 오윤희의 딸 배로나(김현수)가 엄마 오윤희 몰래 천서진에게 청아예고 재입학을 부탁하는 데 이어 헤라키즈들의 모함으로 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궁지에 몰렸다. 이에 천서진은 배로나를 방패막으로 삼아 오윤희의 은퇴 협박에 맞서고 배로나의 재입학을 허가했다.

이와 관련 김현수와 김영대가 아련한 분위기로 마주선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중 청아예고에 재입학한 배로나가 주석훈이 있는 피아노 연습실에 찾아온 장면.

피아노 연습을 하고 있던 주석훈 곁으로 배로나가 다가서지만 주석훈은 이내 자리를 떠나려 하고, 이때 배로나가 주석훈을 붙잡으면서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커플로 설렘을 자극했던 김현수와 김영대는 살인자 딸과 피해자 아들이라는 비극적인 운명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러나 극중 배로나 엄마 오윤희가 누명을 벗게 되면서 배로나, 주석훈 커플의 행보에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김현수와 김영대는 현장에서도 귀여운 케미로 스태프들에게 많은 응원을 받고 있는 커플”이라며 “로나, 석훈에게 또 어떠한 이야기가 펼쳐질지 4회(오늘)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