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SJ “SK, 백악관에 배터리 분쟁 개입 요청...기존 3조 이어 2조700억 투자계획”

WSJ “SK, 백악관에 배터리 분쟁 개입 요청...기존 3조 이어 2조700억 투자계획”

기사승인 2021. 03. 02. 0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SJ "SK·SK, 배터리 분쟁, 바이든 행정부 설득 주력"
"SK 자료 제출, 백악관 뒤집기 기대"
"26억달러 이어 24억달러 추가 투자, 총 6000개 일자리 창출 계획"
"LG, 미 무역관리에 ITC 결정 유지 설득"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SKI)이 지난주 미국 백악관에 대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에 개입할 것을 요청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미국 조지아주 커머스시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 건설 현장 전경./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미국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배터리 분쟁을 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 주 미국 백악관이 개입할 것을 요청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한국의 배터리 제조업체 2개사가 바이든 행정부를 설득하려고 열을 올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SK는 지난 주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에게 자료를 제출했고,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 명령을 내린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으로 조지아주 전기차 배터리 공장건설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며 백악관이 ITC 결정을 뒤집기를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26억달러(2조9300억원)를 투자해 올해 말 준공 계획으로 조지아주에 연간 43만대 분량(21.5GWh)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1·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SK와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지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기대하고 있다.

SK는 이번 자료에서 1·2 공장 건설에 따른 2600명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2025년까지 24억달러(2조7000억원)를 추가로 투자해 34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새로운 계획도 공개했다고 WSJ은 전했다.

이에 LG 측도 지난달 26일 바이든 행정부의 무역관련 관리들을 만나 ITC의 결정이 번복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WSJ은 보도했다.

LG 측은 전기차용 배터리로 활용되는 2차전지 기술과 관련, SK이노베이션이 자사 인력을 빼가고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2019년 4월 ITC에 조사를 신청했었다.

ITC는 지난달 10일 SK 측에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과 이미 수입된 품목에 대해 미국 내 유통을 금지하는 ‘영업비밀 침해중지 10년’ 명령을 내렸다.

다만 SK가 미국에서 배터리를 공급할 업체인 포드·폭스바겐에 대해 각각 4년·2년 동안 수입을 허용하는 유예 조치도 함께 제시했다.

행정기관인 ITC의 결정은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대통령은 60일의 검토 기간을 가지며 정책적 이유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검토 기간이 지나면 최종 심결은 종국 결정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