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백신 이상반응 모두 경증, 안전성 문제 없다”

정세균 총리 “백신 이상반응 모두 경증, 안전성 문제 없다”

기사승인 2021. 03. 02.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 총리 "가짜뉴스, 터무니없는 내용 국민 불신 조장"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백신 접종과 관련해 “현재까지 신고된 이상반응 사례는 총 156건이지만 모두가 금방 회복되는 경증으로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음이 실제 입증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주말 화이자 백신 첫 접종현장에서 저는 희망의 봄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음을 실감했다”며 “접종을 마치신 분들도 벅찬 기대와 믿음을 감추지 않았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어제까지 2만3086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3일간의 연휴를 감안하면 현장의 접종 참여율이 높았다고 평가된다”며 “이번 주 더욱 속도를 내 한 분이라도 더, 하루라도 빨리 접종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 총리는 “현장의 모습과는 달리 사회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을 둘러싼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터무니없는 내용임에도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경우가 많다”며 “가짜뉴스가 국민적 불신을 가져와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은 나라들의 경험을 우리가 반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총리는 “지난 1월말 임기가 만료된 후, 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간 이견으로 위원회 구성이 한달 넘게 지연되고 있다”며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하고 차단하기 위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하루빨리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한마음으로 나서 달라”고 정치권에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