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LH 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철저 조사 지시

정세균 총리, LH 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철저 조사 지시

기사승인 2021. 03. 02.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참석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국토교통부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해당 지역에 대한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하라”고 국토부에 긴급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또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LH 등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