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국제강, 국내 최초 코로나19 잡는 컬러강판 개발

동국제강, 국내 최초 코로나19 잡는 컬러강판 개발

기사승인 2021. 03. 03.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동국제강의 친환경 고기능성 강판인 럭스틸 바이오 샘플. 동국제강은 올해 국내 최초로 항바이러스 효과를 검증 받았다./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은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차단하는 컬러강판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국내 최초의 항균 컬러강판인 ‘럭스틸 바이오’의 성능을 개량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30분 내에 99.9% 사멸하는 항바이러스 성능을 확보했다.

지금까지 나온 항균 컬러강판은 박테리아, 곰팡이 등에 대한 저항성을 인증 받은 바 있으나, 코로나19과 같은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검증한 바 없었다. 이에 동국제강은 지난해 9월부터 개발을 시작해 국내 바이러스 전문 검증 기관과 함께 항바이러스 컬러강판을 연구해왔고, 2월 제품 개발에 성공해 3월 현재 양산을 위해 도료업체와 최종 테스트 중이다.

특히 동국제강은 이번에 개발한 ‘럭스틸 바이오’의 항바이러스 첨가제를 도료업체에 전부 공유해 다양한 제품에 빠르게 적용하기로 했다. 펜데믹 상황임을 감안하여 공공 보건에 힘을 더하고, 항바이러스 컬러강판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결정이다.

실제로 동국제강은 컬러강판의 항바이러스 기술로 컬러강판 수요처가 선별 진료소를 비롯한 수술실, 식품회사, 반도체 공장, 제약회사, 바이오시밀러 공장 등 생활과 밀접하고 바이러스 및 세균에 민감한 공간의 내외장재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건축 내외장재 전문 브랜드인 럭스틸에 적용되는 바이오 기술을 향후에는 가전 전문 브랜드인 앱스틸까지 확대 적용해 우리의 모든 주거 환경의 보건안전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세계1위 항균 솔루션업체인 마크로반과 독점 인증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 국내 항균 전문 인증기관인 FITI 시험연구원의 위생 가공 인증업체 및 SF 제품 마크를 획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