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시, 파란 하늘 산불 없는 안전도시 만든다

아산시, 파란 하늘 산불 없는 안전도시 만든다

기사승인 2021. 03. 03.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문수 아산시 환경녹지국장
김문수 아산시 환경녹지국장이 3일 정기 시정브리핑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김문수 충남 아산시 환경녹지국장이 3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방지에 대한 2020년도 주요성과와 2021년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아산시는 지난해 충남 서북부에 위치한 4개 지자체와 공동으로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협의회 창립총회를 개최했으며 특히 충청·경기권 최초 버스·승용 동시 수소충전소 준공과 함께 달리는 공기청정기인 수소시내버스도 도로를 누비고 있다.

또 그린모빌리티 보급확대 정책으로 친환경차인 전기·수소차가 2019년 대비 86% 증가했고 5등급 노후경유차도 조기폐차 등을 유도해 33% 감소됐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150만 그루 나무심기 목표도 초과달성이 예상되는 등 전국에서 미세먼지 저감 선도도시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올해는 ‘맑고 깨끗한 공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산’이라는 비전을 갖고 5개 부분, 36개 사업으로 전년대비 24% 증가한 33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력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정책기반 부문에서는 행정협의회 미세먼지 공동연구, 도시대기측정망 확대, 미세먼지 재난 행동매뉴얼 보완 및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등을 시행한다.

도로수송 부문에서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관용차 저공해차 의무구매,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조기폐차 및 운행제한,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을 추진한다.

산업 부문에서는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산업체 환경관리자 미세먼지 교육 및 불법배출 민간감시단 등도 운영한다.

생활 부문에서는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설치, 노면청소차·살수차 운영, 200만 그루로 나무심기 목표를 상향했으며, 취약계층보호 및 정보제공 부문에서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 어린이집 미세먼지 알림판 설치, 미세먼지 신호등도 추가 설치된다.

시는 올해 산불방지대책본부 설치·운영과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및 산불감시원을 지난해 보다 증원 선발해 각 읍면동 산불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했으며, 산불재난 단계별 조치기준에 따라 상황전파와 현장 대응력을 강화한다.

산불발생시 신속한 통합지휘본부 설치·운영, 유관기관·단체와 긴말한 공조체계 구축, 무각본 산불진화 훈련 등 선제적 산불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아울러 입산통제구역, 등산로 폐쇄구간을 설정·운영하고 매년 관행적으로 실시해 오던 영농부산물 소각을 전면 금지했으며, 청명·한식일을 전후로는 시 전직원을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해 마을별 책임분담제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문수 국장은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으로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도시,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해 후손들에게 파란 하늘을 항상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적극적인 산불방지대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