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광석, 1년 더 우리은행 사령탑 맡는다

권광석, 1년 더 우리은행 사령탑 맡는다

기사승인 2021. 03. 04.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광석 우리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1년 더 우리은행의 사령탑을 맡게 될 전망이다.

우리금융지주는 4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 행장 최종 후보로 권광석 현 우리은행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자추위는 권 행장이 취임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어려운 대내외 금융환경 속에서도 조직 안정과 내실을 기하고 있는 점, 고객 관점의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 DT(디지털 전환)추진단을 신설하는 등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는 점, 채널 혁신의 일환으로 고객에게 고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영업점 간 협업 체계인 VG(Value Group, 같이그룹)제도를 도입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있는 점, 경영의 연속성 등을 고려했다.

자추위 관계자는 “작년의 경영성과가 부진한 상황에서 올해의 경영성과 회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권 행장의 임기를 1년 더 연장했다”며 “경영성과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종후보로 추천했다”고 말했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권 행장은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또한 자추위는 자회사인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대표이사 최종 후보로는 김경우 현 대표(임기 1년)를 추천했다.

김경우 대표는 JP모건, 모건스탠리 등의 해외 금융투자회사를 거쳐 2018년 3월부터 우리프리이빗에퀴티자산운용 대표이사로 재임 중이며, 부임 이후 지속적인 실적 개선, 2020년도 흑자 전환 성과 등을 인정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