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혐의 사과 “변명의 여지없어, 진심으로 죄송”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혐의 사과 “변명의 여지없어, 진심으로 죄송”

기사승인 2021. 03. 04.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윤상
SBS 김윤상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제공=김윤상SNS
SBS 김윤상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4일 자신의 SNS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가슴이 찢어진다”라면서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라고 덧붙였다.

김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의 팬 카페에도 “미안해 얘들아. 많이 실망했지. 나도 스스로한테 실망을 많이 했어. 반성하면서 조심하고 지낼게. 못난 모습 보여서 정말 미안해”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이날 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께 서울 용산구의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다.

SBS는 사안의 심각성을 파악해, 그를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기로 결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