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47.3% vs 박영선 39.8%…오세훈 45.3% vs 박영선 41.6%

안철수 47.3% vs 박영선 39.8%…오세훈 45.3% vs 박영선 41.6%

기사승인 2021. 03. 08.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10308_093750949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숲을 찾아 반려견주와 대화하고 있다.(왼쪽),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민이 바라는 서울’ 정책제안집을 전달받고 있다.(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송파구 재건축 추진 노후 아파트현장을 방문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여론조사업체 입소스(IPSOS)가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5∼6일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004명을 조사한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47.3%의 지지율로 박 후보(39.8%)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7.5%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이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 오 후보가 45.3%, 박 후보가 41.6%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야권 단일화가 무산돼 3자 대결이 펼쳐지면 여권의 승리가 예상됐다. 박 후보가 35.8%, 안 후보 26.4%, 오 후보 24.2%였다.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일화 안 될 것’이라는 응답이 47.1%로, ‘단일화될 것’이라는 응답(37.7%)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1.7%, 국민의힘 25.3%, 국민의당 7.1%, 정의당 6.0% 순이었다.

이 조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지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를 발표한 이후에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