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악관 “비핵화 위한 북한과의 외교 준비돼”...대북협상 소극적 원칙론

백악관 “비핵화 위한 북한과의 외교 준비돼”...대북협상 소극적 원칙론

기사승인 2021. 04. 08. 0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악관 대변인 "비핵화의 길이라면 북한과 외교 준비돼"
대북제재·동맹협의 강조...협상 재개 전제조건 북한 비핵화 제시 해석
로이터 "대북정책 검토 최종단계 바이든 행정부, 인권·비핵화·제재 강경노선"
Biden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를 비핵화로의 길로 이끄는 것이라면 우리는 북한과의 어떤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사키 대변인의 전날 브리핑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외교적 관여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대응 등과 관련한 질문에 “그것이 우리를 비핵화로의 길로 이끄는 것이라면 우리는 북한과의 어떤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 관련한 분명한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는 한반도를 비핵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물론 우리는 계속해서 제재를 시행하고 있고, 동맹국들 및 파트너들과 협의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대북제재를 지속하면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겠다면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하지 않는 한 협상 재개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의중을 반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최종 단계에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동시에 북한의 인권·비핵화·제재에 관해 강경 노선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백악관에서 가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나는 (북한과) 일정 형태의 외교를 할 준비가 돼 있지만 이는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를 조건으로 한 것이어야 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동맹과 협의하면서 지금 하고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키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 외교적 관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이 움직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싱크탱크 등의 보고서에 관한 질문에는 “그 보고서들을 봤다”면서도 국방부에 문의하라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