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컴백’ 강다니엘 “내 이야기로 작사, 고해성사한 느낌이라 후련했다”

‘컴백’ 강다니엘 “내 이야기로 작사, 고해성사한 느낌이라 후련했다”

기사승인 2021. 04. 13.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다니엘 YELLOW 기자간담회 #1
강다니엘이 이번 앨범에 고해성사를 한 느낌이라고 고백했다./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강다니엘이 이번 앨범에 고해성사를 한 느낌이라고 고백했다.

강다니엘은 1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옐로우(YELLOW)’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작사로 담아낸 이번 앨범에 대해 “용기를 내기 위해 시간도 필요했다. 저는 항상 제 이야기로 작사를 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지금이 맞는 시기고, 가장 이런 이야기를 하기에 맞는 나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사실 지금은 괜찮지만 작사를 할 때는 깊이 빠지게 되니까 밥맛이 없어질 정도였다. 부정적으로 생각도 했다”라며 “하지만 완성물을 들었을 땐 스스로 후련했다. 내 작업물에 스스로 고해성사를 한 느낌이었다. 아무데서도 말 못하는 속마음을 풀었다는 것에 대해 자기 만족을 얻은 것 같다. 부담감도 많이 풀렸다”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강다니엘의 이번 신보는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컬러(COLOR)’ 시리즈의 마지막 편으로 빨간불과 빨간불 사이에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이중성, 모순 등 불완전한 상태를 표현해냈다. 강다니엘은 앨범 전곡 작사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앤티도트(Antidote)’는 얼터너티브 알앤비 팝 장르의 곡으로 구간마다 록 요소를 가미해 사운드의 깊이를 더 했다.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명제로 가사를 써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디지털(Digital)’ ‘파라노이아(PARANOIA)’ ‘미스언더스투드(Misunderstoo)’ ‘세이브 유(Save U)’ 등이 담겼다. 13일 오후 6시 발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