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났네” 김상희 의장석 오르자 국민의힘 전원 퇴장

“신났네” 김상희 의장석 오르자 국민의힘 전원 퇴장

기사승인 2021. 04. 20.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부의장의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야당 의원들을 향한 조롱 섞인 발언으로 사과 요구를 받은 김상희 부의장이 20일 별다른 사과 없이 의장석에 오르자 야당은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항의하며 전원 퇴장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을 대신해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 사회를 맡기 위해 단상에 올랐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부의장을 향해 "사과하라" "이렇게 하고 회의 진행할 수 있느냐" "부의장직에서 내려오라"고 항의했다.

그럼에도 김 부의장이 사과 발언 없이 회의를 진행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장을 떠나 전원 퇴장했다.

앞서 김 부의장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동료 의원들에게 잘했다고 격려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했다. 

당시 김 부의장의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여서 해당 발언은 본회의장에 그대로 방송됐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김 부의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했고 사과하지 않을 경우 김 부의장의 회의 진행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