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미애, 코로나 백신 국정조사 요구…“문재인 대통령 정확한 보고 받고 있나”

김미애, 코로나 백신 국정조사 요구…“문재인 대통령 정확한 보고 받고 있나”

기사승인 2021. 04. 21.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 확보·접종 문제 밝혀야"
"총리도 모르는 계약 내용 여당 지도부에 전달됐나"
"신속 진단키트 도입 반년 넘게 검토"
국민의힘 약자와의동행위원회9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병화 기자photolbh@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 위원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확보부터 접종에 이르기까지 드러난 문제를 밝히기 위해 공정조사를 요구한다”며 “해외 백신 확보를 지시했는지, 누구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고 국내 치료제에 매몰됐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수급에 대한 정확한 보고를 받고 있는 게 맞느냐”고 꼬집었다.

김 위원은 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전날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사의 요구가 매우 무리하다’며 글로벌 제약사의 갑질을 비판했다”며 “그러나 지난해 11월 당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저의 질의에 대해 ‘화이자, 모더나에서 재촉한다’며 불리한 조건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은 “대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고, 진실은 무엇이냐”며 “홍 의장은 계약 내용을 다 알고 있는 듯하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계약 내용을) 보지 못했고, 질병관리청장만 봤다고 하는데 총리도 모르는 계약 내용이 여당 지도부에 전달된 거냐”고 했다.

아울러 그는 “접종 계획은 수시로 변경되고 부작용 관련 정보도 충분히 전달되지 않고 있다”며 “무증상자를 조기에 차단할 대책도 없으면서 신속 진단치트를 도입하지 않고 검토만 반년 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