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봄날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봄날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기사승인 2021. 04. 21.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창덕궁 규장각 권역./제공=창덕궁관리소
창덕궁관리소는 조선 임금들이 자연을 감상하며 독서하고 심신을 수련하던 창덕궁 후원에서 시민이 책을 읽을 수 있는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를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매주 수∼토요일 1일 2회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행사에서는 창덕궁 후원 내 왕립도서관이자 학문을 닦는 연구소로 정조 때 문예부흥의 산실이었던 규장각·주합루 권역 내 전각과 정자가 휴식과 독서의 장소로 제공된다. 특히 이곳 서향각, 희우정, 천석정은 비공개 건물이지만 이번 행사를 위해 한시·제한적으로 개방된다. 규장각·주합루 권역에서는 부용지 일대 풍광도 감상할 수 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서향각은 좌우에 5명씩, 희우정은 2명, 천석정은 3명이 각각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전각과 정자 내에는 최소한의 도서만 비치하며 참여자는 읽고 싶은 책을 가지고 올 수 있다. 우수 후기 이용자를 선정해 궁궐 관련 도서를 증정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