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규제지역 청약률 꾸준히 상승…1분기, 1순위 청약마감률 70% 돌파

비규제지역 청약률 꾸준히 상승…1분기, 1순위 청약마감률 70% 돌파

기사승인 2021. 04. 22.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직전 분기대비 11%포인트 상승↑
희소성 커진 수도권 비규제지역, 지방보다 1순위 청약경쟁률 높아
비조정대상지역
올해 1분기 청약접수를 받은 총 470개 주택형 가운데 153개가 비조정대상지역에서 공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중 110개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되면서 1순위 청약 마감률은 71.9%를 기록했다. 이들 지역의 직전분기 1순위 청약 마감률 60.4%(총 154개 주택형 중 93개가 1순위 마감)에 비해 11.5%포인트 올랐다. 또한 최근 1년동안 1순위 청약 마감률이 꾸준히 상승했는데, 규제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점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1분기에 비조정대상지역(조정대상지역 지정, 2020년 12월 18일 기준)에서 분양된 아파트의 1순위 청약경쟁률 평균도 △전국 9.2대 1 △수도권 10.9대 1 △지방 8.9대 1로, 직전분기 대비 모두 높아졌다.

특히 수도권의 청약경쟁률이 직전분기에 비해 큰 폭으로 올랐는데 이는 대부분이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비조정대상지역의 희소가치가 커진 영향으로 판단된다. 현재 수도권에서 시군 전체가 비조정대상지역인 곳은 경기 가평 ? 동두천 ? 여주 ? 이천 ? 포천시, 양평 ? 연천군과 인천 옹진군, 강화군이다. 이중 지난 1분기 경기도 비규제지역에서 공급된 양평군 ‘양평역한라비발디1단지(16.3대 1)’와 가평군 ‘가평자이(11.4대 1)’의 경우 2000년 이후 해당 지역에서 가장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올 2분기 분양예정인 아파트 총 15만5289가구 중 4만1325가구가 비조정대상지역에서 공급될 계획이다(16일 기준). 권역별로는 △수도권 4142가구 △비수도권 3만7183가구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2분기에도 희소성이 커진 수도권 비규제지역으로 ‘내집마련’ 청약수요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비조정대상지역에서는 청약 1순위 자격이 완화 적용되고, 가점제 적용비율이 낮아 1주택자나 가점이 낮은 청약자들도 당첨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최근 규제지역이 확대 지정되고 있어, 입지 여건이나 실거주를 따지지 않는 묻지마 청약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