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에셋증권, DC/IRP 수익률 대형사업자 중 1위

미래에셋증권, DC/IRP 수익률 대형사업자 중 1위

기사승인 2021. 04. 22.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에셋증권은 올 1분기 말 기준 퇴직연금 1년 공시수익률에서 DC(확정기여형), IRP(개인형퇴직연금) 모두 적립금 상위 10개 사업자 중 1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DC 수익률은 13.75%로 전 분기 7.90% 대비 5.85%포인트 상승했다. IRP 수익률도 11.37%로 전 분기 7.25% 보다 4.12%포인트 올랐다.

적립금 상위 10개 사업자 기준으로 미래에셋증권은 유일하게 DC, IRP 수익률 모두 10%를 상회했으며, 4분기 연속 DC, IRP 수익률 1위를 달성했다.

미래에셋증권은 고객 수익률 향상을 위한 온·오프라인 고객관리 시스템 덕에 우수한 기록을 낼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영업점에 내점하기 쉽지 않은 고객들을 위해 2018년 연금자산관리센터를 설립하고 비대면(유선)을 통해 연금고객 자산관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기적으로 고객에게 시장 상황에 적합한 포트폴리오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심층적인 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영업점을 방문해 연금 전문 직원의 컨설팅을 통해 맞춤형 연금자산 관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본사 전담부서의 세무사를 통해 절세 및 연금수령 전략 등에 대한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 김기영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코로나19를 경험하면서 개인고객의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상대적으로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던 연금에 대해서도 투자의 필요성을 느끼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고, 은행·보험의 자금이 증권사로 이동하는 머니무브가 진행되고 있어 연금 리딩사업자로서 올바른 투자문화 확산과 글로벌자산배분을 통한 연금수익률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