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증권, 분기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모든 사업부문 고른 성장세(종합)

KB증권, 분기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모든 사업부문 고른 성장세(종합)

기사승인 2021. 04. 22.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정림 KB증권 사장 복사
박정림, 김성현 KB증권 사장(왼쪽부터)/제공=KB증권
KB증권이 분기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위탁매매(브로커리지)와 자산관리(WM)·기업금융(IB)·자본시장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인 덕이다. 주식시장 호황으로 주식거래대금이 크게 늘어나면서 수탁수수료도 많이 늘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KB증권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897억, 당기순이익 2225억원을 기록하며 두 지표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시현했다. 매출은 2965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43.47% 줄었다. 3월말 기준 총 자산은 56조 8000억원으로, 관리자산 포함시 226.9조원이다.

KB증권은 위탁매매(브로커리지)와 자산관리(WM)·기업금융(IB)·자본시장 등 핵심 사업부문에서의 시장지배력 확대를 바탕으로 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개별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브로커리지·WM 부문은 개인주식 시장점유율(M/S) 상승과 해외주식 영업 강화에 힘입어 국내외 브로커리지 수익이 모두 늘어났다. KB증권은 온라인 고객자산 24조원을 달성했으며, 구독경제 모델 자산관리 서비스인 ‘프라임 클럽(Prime Club)’ 가입자가 16만 명을 돌파했다. 또한 환전 없이 원화 증거금으로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서비스 가입계좌가 72만개를 돌파했다.

IB부문에서도 수수료 수익이 크게 늘었다. 전년 1분기 666억원이었던 KB증권의 IB수수료는 올해 811억원으로 21.8% 늘었다. KB증권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던 채권자본시장(DCM)에서는 시장점유율 27.5%를 기록하며 2위와 격차를 더욱 벌렸다. 수출입은행 글로벌본드 발행을 공동대표주관 했으며, 일반기업 대상으로 ESG채권 발행 영업을 확대했다. 주식자본시장(ECM) 부문에서도 시장지배력을 확대했다. 대한항공, 씨에스윈드 등 대형 유상증자 딜을 주관했으며, LG에너지솔루션·카카오뱅크·한화종합화학·현대중공업·원스토어 등 대형 기업공개(IPO) 딜을 수임해 상장 추진 중이다. 프로젝트금융에 있어서도 ESG사업 프로젝트 주관을 확대하고 유통산업 활황에 대응해 물류센터 딜을 다수 수임했다. 또한 보유한 해외 우량자산의 성공적인 엑시트(Exit)를 전략적으로 실현했다.

자산운용(S&T) 부문에서는 시장변동성 확대 국면에 유연하게 대응해 채권운용수익을 높였다. 또한 주가연계증권(ELS) 포지션과 손익이 안정화됐다.

기관영업부문에서도 패시브거래수수료 및 LP 운용수익을 제고했다. 또한 대형 주식 블록딜을 주선했으며 연기금·보험사 등 핵심기관 해외주식 거래 증대되는 성과를 거뒀다.

KB증권 관계자는 “시장회복세 및 시장점유율 확대를 기반으로 전 사업부문에서 고른 성장 시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