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태지역인권기구연합 “미얀마 군부 쿠데타 강력 규탄”

아태지역인권기구연합 “미얀마 군부 쿠데타 강력 규탄”

기사승인 2021. 05. 11.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서한 발송 두달 만에 APF 성명…"평화적이고 정치적인 해결 위해 노력 기울여야"
Myanmar
11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시위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세 손가락 경례를 하는 그림이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제공=AP연합
아태지역국가인권기구포럼(AFP)이 미얀마 사태에 대해 폭력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11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로잘린드 크로처 APF 의장은 “지난 2월 1일 발생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이에 따른 군부 총사령관 민 아웅 흘라잉의 정권 장악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얀마 군부에 모든 형태의 폭력을 즉시 중단하고 정치수감자들을 전원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현재 미얀마에는 765명이 넘는 민간인 시위 참가자들이 사망하고 최소 3500명이 수감돼 있다. 그러나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는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APF는 이에 대해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 보호·증진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국가인권기구가 반드시 준수해야 하는 기준인 ‘파리원칙’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지 못하는 현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러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부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5개 항목의 합의계획을 채택하고 민주주의 회복과 법치 존중을 포함, 현 사태의 평화적, 정치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향후에도 APF 등 국제사회와 함께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가 기능을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미얀마가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PF의 이번 성명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지난 3월 18일 미얀마 상황에 관한 국제사회 대응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지 두 달 만이다. APF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25개 국가인권기구 연합체로, 최 위원장은 APF 부의장을 맡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