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인도 델리 등 임시병원 건립에 60억원 지원

LG전자, 인도 델리 등 임시병원 건립에 60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1. 05. 1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병상, 의약품, 의료장비 외에 의료용 모니터, 냉장고, 정수기 등 무상 제공
최근 확진자가 늘어나며 병상이 부족해진 도시 대상으로 지원
2021051001000725100045361
인도 수도 뉴델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시설에서 지난달 19일(현지시간) 의료진이 환자들에게 포장 음식을 나눠주고 있다. 인도는 영국발 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면서 의료체계 붕괴 위험에 처해 있다./사진= AP 연합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인도 지원에 나선다.

LG전자 인도법인은 12일 델리 등 10개 도시에 세워질 임시병원에 총 6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임시병원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직접 생산하는 의료용 모니터, 냉장고, 정수기 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선명한 화질을 갖춘 의료용 모니터는 코로나에 감염된 환자의 흉부 엑스레이 영상을 정확하게 판독하는 데 도움을 준다.

임시병원이 들어설 도시는 최근에 확진자가 늘어나며 병상이 부족해진 델리, 뱅갈로루, 럭나우, 노이다, 푸네, 구르가온, 보팔, 우다이푸르, 코친 등이다.

LG전자는 이달 인도의학연구소가 델리의 안과진료시설을 50개 병상 규모의 임시병원으로 전환하는 데 힘을 보탠다. AIIMS는 인도를 대표하는 최고 권위의 의료기관이며 지난 1월 인도에서는 처음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김영락 LG전자 인도법인장 전무는 “인도의 국민 브랜드로서 지난 24년 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한다”며 “인도 국민들이 코로나로 인한 어려움에서 하루빨리 벗어나는 데 보탬이 되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인도 내 노이다와 푸네에 생산법인을 운영하며 TV·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