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MM, 미주향 임시선박 3척 또 투입…지난해 8월 이후 누적 24척

HMM, 미주향 임시선박 3척 또 투입…지난해 8월 이후 누적 24척

기사승인 2021. 05. 12.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HMM 상하이호
HMM 상하이호 /제공 = HMM
HMM은 국내 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임시선박 3척을 미주노선에 추가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가장 먼저 출항 예정인 6800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HMM 상하이호’는 이날 부산항을 출발한다. 해당 선박은 전체 화물의 60% 이상이 국내 중견·중소 화주의 물량으로 선적됐다.

이어 1800TEU급 다목적선 ‘유라니아호’도 19일 부산을 출항해 다음 달 14일 미국 동안 서배너항에 도착한다. HMM은 최근 물동량 급증으로 컨테이너선 추가 확보가 불가능해지자 다목적선을 임시로 투입한다.

세 번째 투입 예정인 6300TEU급 ‘HMM 오클랜드호’는 이달 23일 부산에서 출발해 미주 서안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할 예정이다. 선박은 현재 HMM 인도서비스에 투입 중이지만 수출 물류 지원을 위해 긴급 투입이 결정됐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 12회, 미주 동안 3회, 러시아 3회, 유럽 2회, 베트남 1회 등 총 21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했다. 이번에 출항하는 3척의 임시선을 포함하면 총 24척으로 늘어난다.

HMM 관계자는 “현재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임시 선박을 지속해서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