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시장, 조직개편안 오늘 시의회 제출…주택·청년정책 조직 강화

오세훈 시장, 조직개편안 오늘 시의회 제출…주택·청년정책 조직 강화

기사승인 2021. 05. 17.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택정책실 격상해 주택공급 확대 역점
[포토] 오세훈, 부동산 시장 안정화 관련 입장발표
오세훈 서울시장이 부동산 청년정책 등 주요 공약을 추진하기 위한 첫 조직개편안을 완성하고 오늘(17일) 시의회에 제출해 본격 심의에 들어간다. /사진=송의주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부동산 청년정책 등 주요 공약을 추진하기 위한 첫 조직개편안을 완성하고 오늘(17일) 시의회에 제출해 본격 심의에 들어간다.

이번 조직 개편안의 핵심은 주택 공급과 청년정책을 담당하는 조직을 격상시키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역점을 뒀던 도시재생실과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등을 새로운 조직으로 흡수 또는 통폐합 하는 것이다. 오 시장은 “개편되는 조직을 바탕으로 주택공급 등 핵심사업은 물론 다시 뛰는 서울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우선 기존 주택건축본부(2·3급)를 주택정책실(1급)로 격상한다. 기존에 주택기획관을 주택공급기획관으로 재편해 ‘주택공급 확대’에 조직 역량을 집중하고 도시계획국에서 맡았던 아파트 지구단위계획 수립 기능을 주택정책실로 이관해 재건축 활성화를 추진한다.

기존 도시재생실과 지역발전본부는 균형발전본부로 흡수 통합된다. 재생정책과는 균형발전정책과로 재편돼 강남·북 균형발전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역사도심재생과는 도심권사업과로 재편해 역사도심재생 사업과 도심 내 각종 거점개발 사업을 통합 시행한다.

이와함께 지역발전본부의 기능은 동남·동북·서부권사업과로 통합·재편해 권역별 개발사업의 수행을 책임진다.

오 시장이 강조했던 청년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과 단위의 청년청을 국 단위의 미래청년기획단으로 격상한다. 일자리, 주거 등 흩어져있는 청년정책을 총괄 조정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민단체들이 주축이 된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 기능은 신설시민협력국에 통폐합된다. 또 노동민생정책관은 공정상생정책관으로, 제로페이담당관은 소상공인플랫폼담당관으로 각각 개편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에 따라 코로나19대응지원반(4·5급)을 과 단위 코로나19대응지원과(4급)로 격상한다. 7월 이후 일반시민 대상 접종 확대에 대비해 보건의료정책과에 백신접종지원팀을 신설한다.

시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관련 조례 개정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 시의회 심의·의결에서 통과돼야 개편안이 시행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