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어려움 딛고 올해 개최 확정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어려움 딛고 올해 개최 확정

기사승인 2021. 05. 17.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ols7su1y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안성기 집행위원장(왼쪽부터)과 손숙 이사장, 판도라티비 김경익 대표, 무비블록 강연경 대표가 영화제의 정상적인 개최를 위해 손을 잡았다./제공=아시프 사무국
개최가 불투명했던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이하 아시프)가 어려움을 딛고 올해 개최된다.

아시프 측은 17일 “후원 중단으로 위기를 겪은 아시프가 ㈜판도라티비(대표 김경익)·무비블록(대표 강연경)과 함께 올해부터 새롭게 도약한다”고 밝혔다.

앞서 아시프는 18년 동안 후원 해온 아시아나항공이 어려운 경영 상황으로 후원 중단을 알리면서 영화제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지난 3월 공지한 바 있다. 이같은 소식에 판도라티비와 무비블록은 “아시프는 창작자의 등용문이자 단편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의 축제라는 것을 알고 있다. 콘텐츠를 주도하는 기업의 입장에서 나서야 될 때라고 생각했다”라며 지원을 약속하고 나섰다.

아시프 손숙 이사장은 “최근 한국 영화가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 그 시작점에는 단편 영화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시프가 지속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준 판도라티비와 무비블록에 감사하다”고 답했다.

2003년 국내 최초의 국제 경쟁 단편영화제로 시작한 아시프는 국내 단편영화제들 가운데 최대 상금 규모를 자랑해 왔다. 또 매년 사전 제작 지원작 한 편을 선정해, 10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열릴 19회부터는 명칭을 바꾸고 새로운 시작을 알린다. 영화제의 종전 방향성을 유지하면서, 더 많은 관객들이 다채로운 단편영화를 접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다음달 15일부터 국제경쟁부문 출품작을 접수받는다.

한편 아시프 사무국은 최근 별세한 고(故) 이춘연 이사(씨네2000 대표)에 깊은 슬픔과 애도의 마음을 표했다. 아시프 창립 발기인이기도 한 고인은 영화제 법인 유지 및 지속적인 개최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