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국민의힘 예방…“미리 설명드리고 협조 요청”

김부겸 총리, 국민의힘 예방…“미리 설명드리고 협조 요청”

기사승인 2021. 05. 17.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부겸, 국민의힘 김기현 예방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오른쪽)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연합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예방해 “여러가지 국회 협조를 받을 일에 대해선 미리 설명드리고 또 협조를 요청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6시께 김 권한대행을 만나 “적어도 문재인정부 남은 1년이 국민들에게 최소한도의 신뢰와 일관성을 쌓아가는 기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애초 김 권한대행은 외부 일정으로 김 총리를 접견하지 않을 계획이었으나, 김 총리 측의 거듭된 요청으로 이날 오후 늦게 김 총리는 맞이했다.

김 권한대행은 “우리 국민의힘으로서는 총리 인준에 동의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었지만, 어쨌든 임명이 됐으니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청문보고서 없이 여당 단독으로 총리 임명이 강행 처리됐다는 점을 다시 한번 지적하지 않을 수 없어 매우 유감”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 권한대행은 “대통령 선거를 9개월여 남긴 시점인데 선거를 관리하는 행정안전부 장관, 선거 사범을 단속하는 법무부 장관에 여당 다선 현역 의원을, 헌법 기관인 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에 과거 문재인 대통령 선거 캠프에 몸을 담은 조해주를 앉힌 걸 보면 아무래도 선거의 중립적 관리에 걱정을 넘어 불안을 느끼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리께서는 문 대통령에게 이러한 상태를 시정·건의해 달라, 특히 인사 참사가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는 청와대 인사라인의 대폭 경질을 요청하는 등 책임있는 조치를 문 대통령에게 건의해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김 대표대행은 “지금까지 총리는 ‘명함용 총리’, ‘여당 대권 후보 경력 관리형 총리’로서 국민의 편 보다는 일방적으로 대통령을 옹호하는 ‘호위무사’ 역할에 치중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며 “김 총리는 이에 탈피해 책임있는 총리가 돼 주길 바란다. 책임지는 총리가 되는 일 없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김 총리는 “우려하신 선거 관련한 얘기들은 저는 단언컨데 대한민국 국민들이 갖고 있는 여러 역량을 봐서 감히 어떤 정권도 그런 걸 획책할 수 있겠느냐고 말씀드린다”며 “절대로 그런 누가 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약속드리고 실천하겠다”고 답했다.

또 “지금 우리 국민들의 관심 사항인 코로나19의 극복에는 결코 여야가 따로 없는 것 같다. 이제는 방역에다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들 일상 회복이라는 과정만큼 중요한 일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지적도 해 주시고 또 어떨 때는 격려도 해 주시면 정부가 더 힘내서 국민들 앞에 성심성의껏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