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렌탈, 영업익 494억 전년비 53%↑… “연내 IPO 성공 기대감”

롯데렌탈, 영업익 494억 전년비 53%↑… “연내 IPO 성공 기대감”

기사승인 2021. 05. 18.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렌탈_사진자료] 롯데렌터카 제주 오토하우스
롯데렌터카 제주 오토하우스. /제공 = 롯데렌탈
롯데렌탈이 1분기 중고차 판매와 자회사 그린카를 중심으로 호실적을 내면서 연내 추진 중인 IPO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롯데렌탈은 17일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9% 상승한 5944억원, 영업이익은 52.7% 상승한 494억원, 당기순이익은 166.0% 상승한 188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1분기 호실적은 렌터카·중고차 판매·그린카 실적이 견인했다.

부동의 업계 1위인 롯데렌터카는 코로나 영향에도 지속적인 상승을 이어왔으며, 장기렌터카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9% 증가한 2691억원을 기록했다. 단기렌터카 매출의 경우 올 1분기 국내 여행 수요 회복에 따라 전년 동기대비 7.9% 상승한 504억원을 기록하였고, 성수기 시즌이 다가오면서 양호한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고차 판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7% 상승한 1694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장기렌터카 차량 포트폴리오 개선 등으로 중고차 판매 매출 및 영업이익이 상승했다”며 “중고차 판매 실적 상승세가 계속 될 것” 이라고 예측했다.

지난해 턴어라운드(흑자전환) 이후 지속적인 실적 상승을 보인 그린카도 매출 상승에 탄력을 받고 있다.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28.9% 상승하며, 모회사인 롯데렌탈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데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롯데렌탈과 그린카는 지난 4월 16일과 30일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티투닷과 글로벌 배터리 1위 기업 LG에너지솔루션과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렌탈의 관계자는 “고객의 ‘사용가치’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친환경·전기차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밸류업’ 사업전략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 연내 IPO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