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7 정상 공동성명, WHO에 코로나19 기원 재조사 촉구할 것”

“G7 정상 공동성명, WHO에 코로나19 기원 재조사 촉구할 것”

기사승인 2021. 06. 10.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ritain G7 <YONHAP NO-1872> (AP)
1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질 여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 콘월 공항에 도착했다./사진=AP 연합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투명한 재조사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사전 유출된 G7 공동성명 초안을 입수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문한 코로나19 기원 조사에서 일부 연구팀이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를 발원지로 의심하는 가운데 재조사 촉구 내용이 공동성명에 담기게 됐다.

현재까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연히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파된 것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초 현장 조사에 나선 WHO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자료 접근권을 제한하면서 투명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이번 공동성명에는 팬데믹으로부터 세계를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 1년동안 코로나19 백신 약 10억회 분을 전세계에 제공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또 백신 수출과 관련된 불필요한 규제의 폐지와 함께 소수민족의 강제노동 이슈도 포함돼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