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숙 여사, G7 정상회의서 바이든·스가 여사와 첫 만남

김정숙 여사, G7 정상회의서 바이든·스가 여사와 첫 만남

기사승인 2021. 06. 13. 0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 바이든, 스가 마리코, 케리 존슨 여사 등과 인사·덕담
바이든 여사 "미국에 꼭 한번 와달라"
공식 환영식 참석하는 문 대통령 내외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해변 가설무대에서 열린 초청국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콘월 공동취재단·서울 이장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미·일 정상 배우자들과 차례로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부인 케리 존슨 여사 주최로 열린 프로그램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스가 마리코 여사를 처음 만났다.

김 여사는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바이든 여사에게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때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또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국전쟁 영웅 명예훈장 수여식을 언급하며 “한·미 두 나라의 깊은 우정을 변함없이 이어나가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가 “미국에 꼭 한번 와 달라”고 초청하자, 김 여사는 “기꺼이 초대에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지난달 문 대통령의 방미 때 동행하지 않았다.

김 여사는 또 스가 여사에도 “이렇게 처음 만나게 돼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최근 ‘깜짝 결혼’을 한 존슨 여사에게는 “결혼을 축하한다”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서 정상 배우자들은 환경을 주제로 한 콘월 지역 학생들의 공연을 관람한 뒤 기후위기 대응 공조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지난달 개최된 ‘P4G 서울 정상회의’를 언급한 뒤 “한국의 초등학생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등 환경 문제를 걱정한다. 국제사회의 연대로 미래세대를 위한 비전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