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7, 개도국 인프라 건설 지원 ‘B3W’로 중국 일대일로에 대항

G7, 개도국 인프라 건설 지원 ‘B3W’로 중국 일대일로에 대항

기사승인 2021. 06. 13.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7 정상, 개도국 인프라 구축 지원 구상 'B3W' 출범 합의
백악관 "G7, 40조달러 개도국 인프라 요구 지원, 투명한 계획"
백악관, '생각 비슷한 파트너' 강조...G7 외 참여 촉구 예상
문 대통령, G7 정상과 기념촬영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글로벌 구상인 ‘더 나은 세계재건(Build Back Better World·B3W)’ 출범에 합의했다고 미국 백악관과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G7 정상들이 이날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글로벌 구상인 ‘더 나은 세계재건(Build Back Better World·B3W)’ 출범에 합의했다고 미국 백악관과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민주주의 국가들에 의한 투명성이 높고 안정적인 B3W 출범으로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항한다는 구상이다.

G7 정상들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속개된 이틀째 회의에서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 방안을 주로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은 중국의 동중국해·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 행동, 인권 문제, 불공정한 경제 관행 등에 관해 비판적 입장을 취하면서 공동성명에 중국 문제를 포함시키는 데 적극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합의한 B3W 출범은 구체적인 대중 전략의 하나로 해석된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G7 파트너들은 개도국의 40조달러 이상의 인프라 요구를 지원하기 위해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이 주도하는 가치 중심, 높은 수준의 투명한 인프라 파트너십인 대담하고 새로운 글로벌 인프라 계획 B3W를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이 투명성을 강조한 것은 중국의 일대일로와의 차별화 시도로 풀이된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진영은 인프라 건설을 위해 중국의 차관을 받은 국가들이 빚더미에 앉거나 차관을 갚지 못해 국가기반시설 운영권이나 자원 개발권을 중국에 넘기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아울러 ‘일대일로’ 참여 80% 이상이 중국 기업으로 사실상 자국 이익 챙기기라는 지적도 제기돼왔다.

하지만 당장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개도국 등 전 세계 100여개국이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G7 회원국인 이탈리아도 이에 포함될 정도로 중국의 경제 영토는 확장일로에 있다. 중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대일로 참여국에 대한 투자액은 전년 대비 18% 늘어난 177억달러에 이른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이 G7뿐 아니라 생각이 비슷한 민주주의 국가들이 참여하는 B3W를 통해 일대일로에 대항한다는 구상을 제시하고, G7 회원국의 참여를 이끌어낸 것이다.

백악관은 B3W가 중남미에서 아프리카,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글로벌화되고, 미국과 G7 파트너들은 이 글로벌 인프라 개발에 대한 통일된 비전을 표명했다며 국제·국가별 개발금융기구는 물론 민간 분야도 동원해 인프라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와 고위 당국자 브리핑에서 미국의 이 같은 계획에 대한 참여와 관련, G7뿐만 아니라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들을 여러 차례 거론했다.

향후 B3W 구상에 따른 개도국의 인프라 구축에 동맹 및 파트너국가들의 동참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