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로 돌아온 ‘선조국문유서’

기사승인 2021. 06. 14.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글이 만들어낸 김해 최고의 보물, 안동권씨 종친회사 기탁
김해 최고의 보물'선조국문유서'
순 한글로 작성된 최초 공문서 ‘선조국문유서’./제공=김해시
선조국문유서
권태동 안동권씨 종친회장(오른쪽)이 14일 허성곤 김해시장실에게 선조국문유서를 기탁한 후 기탁증서를 받고 있다./제공=김해시
김해 허균 기자 = 임진왜란 당시 백성들이 널리 읽을 수 있도록 순 한글로 작성된 최초 공문서 선조국문유서(보물 제 951호)가 김해로 돌아왔다.

선조국문유서는 7월 개관하는 김해한글박물관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선조국문유서는 임진왜란이 한창이던 1953년(선조 26년) 선조가 왜군의 포로가 된 우리 백성들에게 죄를 묻지 않고 전쟁에서 세운 공에 따라 포상한다는 내용을 적은 것이다.

김해 수성장(조선시대 산성을 지키던 무관벼슬) 권탁 장군이 임금의 뜻을 받들어 이 문서를 가지고 적진으로 들어가 우리 백성 100여명을 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88년 6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951호로 지정된 선조국문유서는 순 한글로 기록된 최초의 공문서라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높다.

특히 16세기말 조선시대 언어적 형태를 잘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어사적 자료로서도 매우 중요하다.

선조국문유서는 권탁 장군의 집 안에서 전해지다가 1855년(철종 6년) 권탁 장군을 기리는 현충사를 지으면서 김해시 흥동에 선조어서각(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30호)을 세워 보관하던 중 1975년 도난당했다.

이후 우여곡절 끝에 되찾은 뒤 2002년 보존과 관리 등을 이유로 문중에서 부산박물관에 기탁해 최근까지 일반에게 공개됐다.

귀중한 문화재가 제자리를 찾지 못해 안타깝게 여겼던 허성곤 김해시장은 선조국문유서가 김해로 돌아올 수 있도록 문중과 지속적인 논의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안동권씨 종친회(회장 권태돈)가 선조국문유서를 김해시로 기탁하기로 결정, 14일 김해시청에서 기탁식을 가졌다.

권태돈 종친회장은 이번 기탁식을 시작으로 지금보다 더 활발한 한글문화유산에 대한 연구와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허성곤 시장은 “선조국문유서의 보존과 연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한글연구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활용 방안을 고민하겠다”며 “선조국문유서가 보관관리될 김해한글박물관은 공립박물관으로서는 처음으로 한글문화유산을 다룬 박물관으로 앞으로도 귀중한 문화재가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