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고향 부산 닮은 바르셀로나…스페인과 코로나 대재건 모색”

문재인 대통령 “고향 부산 닮은 바르셀로나…스페인과 코로나 대재건 모색”

기사승인 2021. 06. 17. 0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개막 만찬 참석
"디지털·그린 경제, 한·스페인 시너지 클 것"
발언하는 문 대통령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및 개막 만찬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바르셀로나 공동취재단·서울 이장원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개막 만찬에 참석해 한·스페인 양국의 디지털·그린 경제 협력을 강조했다.

경제인협회 연례포럼은 스페인 국왕과 총리, 주요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는 스페인 내 가장 권위 있는 경제 행사 중 하나다. 올해는 ‘대재건-기업·경제·정치에서의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국왕의 초청으로 포럼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대해 “코로나를 넘어 대재건의 길을 모색하는 자리”라며 “스페인과 한국이 함께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스페인과 한국은 대륙의 양 끝에 위치했지만 서로 아끼고 협력하는 마음에서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친환경 에너지 선도국가이며 한국은 디지털 경제의 핵심인 반도체와 ICT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미래차, 배터리, 수소경제 등에서 앞서있다”며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한다면 협력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됐듯 양국 경제인도 최고의 파트너가 돼 글로벌 경제를 주도하고, 건설·인프라, 관광 등 다양한 영역에서 손을 잡고 세계로 뻗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협력을 잘하는 나라가 세계의 주인공이 되고 디지털·그린 경제에서 앞서가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이끌 것”이라며 “스페인과 한국이 먼저 시작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바르셀로나 방문에 대해 “제 고향 한국의 부산과 닮은 점이 너무나 많은 바르셀로나에 오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