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동석 주연 ‘범죄도시2’, 크랭크업 “그 어느때 보다 보람찬 여정”

마동석 주연 ‘범죄도시2’, 크랭크업 “그 어느때 보다 보람찬 여정”

기사승인 2021. 06. 17.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범죄도시2
‘범죄도시2’가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작업에 돌입했다/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마동석 주연의 영화 ‘범죄도시’가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돌입했다.

‘범죄도시2’는 ‘범죄도시’의 속편으로 괴물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의 더욱 짜릿해진 범죄소탕 작전을 담은 범죄 액션물이다.

전편에서 최강 팀워크를 보여줬던 마동석을 비롯해 최귀화, 박지환, 허동원, 하준은 물론이고 새로 합류한 손석구 등 매력 넘치는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아 기대감을 더한다. 특히 ‘범죄도시2’ 촬영과 비슷한 시기에 마블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이터널스’ 촬영까지 함께 진행했던 마동석의 할리우드와 충무로를 오가는 행보는 국내외 관객들의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마동석은 “그 어느 때 보다 보람찬 여정이었다. 전 스태프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촬영에 임했다. 모두가 한마음으로 즐겁게 촬영한 만큼 관객들의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줄 영화가 탄생하길 기대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범죄도시
마동석이 ‘범죄도시2’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범죄도시’의 무자비한 악당 장첸의 윤계상을 뛰어넘을 글로벌 빌런 강해상 역의 손석구는 “새로이 합류한 캐릭터로 ‘범죄도시’의 팀워크를 몸소 느낄 수 있는 현장이었다. 몸을 던져 연기한 만큼 재미있는 액션 영화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범죄도시’ 조연출을 맡아 ‘범죄도시2’로 데뷔한 이상용 감독은 “코로나19로 1년 넘게 늘어난 촬영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촬영에 임해준 전체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무한 감사드린다. 재미있는 영화로 보답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범죄도시2’는 전편의 가리봉 소탕 작전 4년 뒤를 배경으로 더욱 화끈하고 살벌해진 금천서 강력반이 압도적 스케일의 범죄 소탕 작전을 펼칠 것을 예고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