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경찰사연구원,‘경찰전사 새로운 시각과 자료의 공개’학술세미나 개최

한국경찰사연구원,‘경찰전사 새로운 시각과 자료의 공개’학술세미나 개최

기사승인 2021. 06. 17.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617151008
‘6·25 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 표지/사진=경찰대학 제공
경찰대학 한국경찰사연구원은 ‘경찰전사에 관한 새로운 시각과 자료의 공개’라는 주제로 온라인 학술세미나를 17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국전쟁사 연구자, 연구원 연구위원, 교직원·경찰청 소속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해 주제발표와 경찰전사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경록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경찰사와 국군사의 비교 검토-기원, 시대 구분, 6·25 전쟁사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이윤정 경찰대 교수는 ‘최초 경찰전사 6·25동란과 싸우는 강원경찰의 발굴과 사료적 가치’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김경록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경찰의 전투 활동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경찰에서부터 현대 경찰에까지 이르기까지 오랫동안 이루어진 것이며, 국군 역시 본연의 국방 임무가 전투 분야이므로, 한국사적 맥락에서 경찰과 국군이 기능과 역할에서 만나는 중요한 접점이 바로 전투사”라고 주장했다.

이윤정 경찰대 교수는 “이 자료는 1953년 3월 발간된 ‘대한경찰전사 제1집 민족의 선봉’보다 4개월 전에 출간된 것으로, 6·25전쟁 발발 후 강원 경찰국의 후퇴 과정과 수복 후 전투상황이 기록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전쟁 발발에 따른 반성과 교훈도 있는 최초의 경찰 전사”라고 설명했다.

최혜영 경찰대학장은 “6·25전쟁에 관한 새로운 사료를 발굴하고 검증하며 그 결과를 공개하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자유, 국가 안위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분들이 이룩한 역사를 기억하고 계승하여야 하는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이번 학술세미나를 계기로 경찰·군·학술연구기관이 6·25 전쟁사를 지속해서 함께 연구하는 기반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